Kai 3min Docu

_

Pavement Entertainment

produced in 2007

2007년 제작된 다큐멘터리로써 이서호의 연출로 완성된 작품이다. 런던에서의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버스킹에 대한 작가의 고촬과 그들의 삶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 그들의 삶을 지탱하는 그들만의 장기와 그들만이 가질 수 밖에 없는 고충에 대해 심도있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물질만능주의와는 동떨어진 삶을 그리는 살아가는 그들을 탐구한다.

 

This documentary was produced in 2007. This work is focusing on one of London's most vibrant cultures ''Busking''. Because of the fact that London is a city where it has tremendous amount of cultural traffics, 'Buskers' in London are living lives with their own amusement and philosophy. Major intention of this piece Is to focus on their daily encounters with environments. Also, their talents and obstacles which could arise during their daily lives are presented.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